logo
search
KO

Seoul, 11.06.2019

5G 상용화 첫 달, 국내 오프라인 휴대전화 판매량

 상반기 오프라인 휴대전화 판매량 지속적으로 하락, 1-4월 기준 전년 대비 7% 감소

5G첫 달 휴대전화 약 23만 대 판매... 9만 대에 그쳤던 4G보다 성적 좋아

GfK “5G 확산 위해 신규 휴대전화 지속적인 출시 필요.. 가입자 늘리기 위한 확실한 대안 없다면 판매 정체될 가능성 高

 

2019.6.11 - 휴대전화의 평균 가격 상승과 단말기 유통구조개선법 시행 등으로 전체 휴대전화 시장의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혁신 제품의 부재와 교체주기가 길어진 것도 시장 축소의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 4월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으며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세대 이동통신(이하 5G)도 소비자 마음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실제 휴대전화 판매량은 2017(1~4월 기준)부터 꾸준한 하락세를 이어왔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업 GfK에 따르면, 2017년 휴대전화의 오프라인 누적 판매량은 530만 대였으며, 18년에는 동기간 490만 대(8%), 19년에는 460만 대(7%)로 감소하며 계속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5G 휴대전화 판매량을 이전 세대인 4G와 비교하면 현재까지 실적은 나쁘지 않다. 특히 상용화 첫 달인 4월 기준으로 전체 휴대전화 판매량 (110만 대) 5G 휴대전화 판매량은 약 23만대 (21%)를 기록했다. 이는 201110월 상용화한 4G 출시 첫 달 판매량이 약 9만 대 (8%)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높은 수치다.

 

이처럼 5G 휴대전화 판매량이 앞섰던 이유는 국내 이동통신사가 출시 전부터 마이 5G 플랜 또는 슈퍼 찬스와 같은 단말 교체 서비스 등 판촉 행사로 어느 정도 잠재 고객을 확보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GfK 윤형준 연구원은출시 직후 부진한 판매량을 보였던 4G는 지속적으로 신규 휴대전화를 선보이면서 6개월 만 (2012 3)에 기존 3G 의 판매 점유율을 넘어섰다.”면서이와 반대로 5G 휴대전화의 경우 첫 달 판매량은 만족스럽지만, 신규 모델 출시가 더딘 상황에서 5G로 끌어들일 만한 확실한 요소가 없다면 머지 않아 판매량은 다시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5G?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20Gbps, 최저 다운로드 속도가 100Mbps에 이르는 이동 통신 기술로 일반 LTE보다 280 배 빠른 수준을 자랑한다. 5G는 단순 개인 간의 통신을 넘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 (AI)과 같은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인프라로 꼽힌다.

 

 

GfK Korea (지에프케이 코리아) 소

글로벌 데이터 인텔리전스 및 애널리틱스 기업 GfK는 85년이 넘는 시간 동안 데이터와 과학을 결합하여, 이를 바탕으로 시장과 제품, 소비자에 대한 인사이트를 전달하고 고객사가 올바른 비즈니스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GfK Korea는 국내 주요 유통사에서 소비자에게 판매되는 POS 데이터를 수집하여, 전자제품을 포함한 내구재 판매 정보와 시장의 최신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국내 1위 테크놀로지 시장 정보 기업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GfK소개를 참고하세요.

Related Products

  • gfknewron

    시장, 소비자 및 브랜드 인텔리전스와 AI 기반 권장 사항을 결합한 강력한 플랫폼

    더 읽어보기
  • gfknewron Predict

    AI 기반의 시장, 브랜드 및 소비자 인텔리전스 및 권장 사항을 통해 경쟁에서 앞서 나갈 수 있습니다.

    더 읽어보기
  • gfknewron Market

    디지털 플랫폼에서 시각화, 상시 인사이트, 알림 및 검색 기능을 통해 강화된 판매 시점 데이터(POS)를 확인하여 어떤 제품이 언제, 어디서 판매되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더 읽어보기

Insights

View all Insi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