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öchten Sie zur deutschen Seite wechseln?JaNeina
Close
X
이 페이지 공유하기
Press release
Consumer Goods|Korean Insight|Korea|Korean

GfK, 국내 골프 클럽 오프라인 시장 판매 리포트

Seoul, 16.04.2019

-       스크린 골프, 골프 연습장 등 진입장벽 낮아진 골프클럽 제품도 덩달아 성장세

-       신규 여성 골퍼 유입 압도적… 2016년 대비 2018년 여성용 드라이버 판매량 15.3% 늘어

-       GfK, 골프 성장세 당분간 이어질 것각종 프로모션 등 제조사의 적극적인 온라인 활동 필요

 

2019.04.16진입 장벽이 높은 스포츠 중 하나였던 골프는 최근 스크린 골프 활성화와 인도어 골프장, 그리고 단지 내 골프 연습장을 운영하는 아파트가 늘어나면서 골프를 접할 수 있는 문턱이 낮아지고 있다. 또한 골프장이 기존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운영방식을 변경하면서 비용적인 부담도 줄었다. 여기에 지난해 보다 따뜻해진 겨울 날씨로 골프 업계는 서둘러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 GfK16일 국내 골프 클럽의 오프라인 시장 판매 리포트를 발표했다. GfK에 따르면 올해 골프 클럽 세트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판매량을 일찍이 넘어섰다. 20181-2월 클럽 판매량은 85천개를 기록, 올해는 동기간92천개 (8.2%)를 판매했다. 판매 금액도 약489억원에서 518억원 (5.9%)으로 오르면서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GfK는 최근 2년간 골프 클럽 세트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꾸준한 판매 성장률을 확인했다. 실제 전체 클럽 판매량은 2017년 약 724천개에서 2018731천개 (1%)까지 증가했다. 그 중에서도 골퍼들이 가장 많이 찾는 드라이버는 178천개에서 189천개 (6.2%)를 판매, 아이언 세트 역시 103천 세트 에서 105천 세트 (1.9%)로 소량 증가했다.

 

흥미로운 점은 GfK가 남녀 성별 클럽 용품 판매량을 비교하기 위해 2016년부터 3년 간 드라이버와 아이언 세트의 판매 추이를 각각 살펴보니, 여성 골퍼가 증가하면서 여성용 클럽의 성장률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는 것이다. GfK는 여성 드라이버의 판매량이 201639천개에서 201845천개 (15.3%)로 증가하였고, 아이언 세트는 25천 세트 에서 32천 세트 (28%)까지 늘었다고 밝혔다. 반면 남성 드라이버와 아이언 세트 판매량은 오히려 감소했다.

 

GfK 현병환 골프 전문 연구원은 “2018 골프 클럽의 채널 별 판매 비중은 오프라인이 약 85% 온라인이 15% 를 차지한다면서, ”가전/테크 시장2018년 거래액 기준, 온라인 매출의 판매 비중이 오프라인을 넘어선 시점에서, 소극적인 온라인 활동을 보이고 있는 골프 용품 제조사의 대응은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GfK는 제조사가 상향 평준화된 제품 스펙을 바탕으로 경쟁적인 마케팅을 이어 나가고 있고, 소비자가 다양한 체험 기회를 누릴 수 있는 기회가 증가하면서 당분간 골프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고있다. 이처럼 GfK는 제품의 판매 동향과 카테고리 별 성장 추세, 그리고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된 데이터를 활용해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수립이 가능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GfK (지에프케이 코리아) 소개

GfK는 전자제품을 포함한 내구재 판매 정보와 시장의 최신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국내 1위 테크놀로지 시장 정보 기업이다. 본사는 독일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 100여 개국 150여 곳의 사무실에서 13,000여 명의 직원이 관련 서비스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 GfK는 축적된 노하우와 혁신적인 조사방법으로 고객과 시장, 브랜드, 미디어 등 전 분야에 걸쳐 조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GfK는 국내 주요 유통사에서 소비자에게 판매되는 PoS 데이터를 수집하여 제공한다. 또한 “Growth from Knowledge”라는 슬로건 아래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인사이트와 예측, 의사결정을 위한 전문적인 제언을 제공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GfK 공식 홈페이지(www.gfk.com) 또는 유투브, 트위터에서 확인할 있다.

보도자료 관련 문의사항
   
GfK, Republic of Korea
 
+82 6222 3000
 
General